유가 고공행진에...정부 "비축유 방출 동참" > 투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가 고공행진에...정부 "비축유 방출 동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조건수익 작성일 21-11-24 09:17 조회 6회 댓글 0건

본문


러시아 나호드카 코즈미노항에 위치한 석유저장탱크.©로이터=News1 /사진=뉴스1


미국이 5000만 배럴의 전략비축유를 방출한다. © 로이터=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미국의 비축유 공동방출 제안에 한국이 일본, 인도 등 주요국들과 동참하기로 했다. 최근 고유가로 국제 공조 필요성이 높아졌고 한미동맹 중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다.

정부는 23일 "미국이 제안한 비축유 공동방출 제안에 동참한다"며 "최근 급상승한 국제 유가에 대한 국제 공조, 한미동맹의 중요성, 주요 국가들의 참여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은 국제 유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최근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인도, 일본 등 주요국에 비축유 방출을 요청했다.

정부는 비축유 방출 규모와 시기, 방식 등은 추후 구체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과거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공조에 따른 방출 사례와 유사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본다"며 "국내 비축유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100일 이상 지속 가능한 물량을 보유하게 되므로 비축유를 방출하더라도 비상시 석유 수급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리나라는 2011년 리비아 사태 때 전체 비축유의 약 4% 수준인 3467000배럴을 방출한 바 있다. 이번에도 4∼5% 수준에서 방출 규모가 결정될 전망이다.

정부는 비축유 관리 규정에 따라 국내에 석유 수급 차질이 빚어지거나 국제협력 차원에서 공동 대응할 때 비축유를 방출할 수 있다.

정부는 향후 비축유를 관리하는 한국석유공사에 방출 지시를 내리며, 석유공사는 정유사에 대여하거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비축유를 방출한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 8월 말 기준 전국 9개 기지에 9700만배럴의 석유를 비축하고 있다. 이는 지난 6월 기준으로 석유 수입 없이 국내에서 106일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이더스 투자클럽

  • 1522 - 5994
  •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88번길 42-3, 2층(만수동)
  • 등록번호 : 107-65-68988
  • 성명 : 박헌우
  • 평일09:00 ~ 21:00
  • 주말 / 공휴일09:00 ~ 18:00
  • 본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의 참고 자료이며, 모든 자의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한국인터넷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