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초 '초소형군집위성 1호' 발사…50여분 뒤 로켓 분리 > 투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韓 최초 '초소형군집위성 1호' 발사…50여분 뒤 로켓 분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조건수익 작성일 24-04-24 08:32 조회 30회 댓글 0건

본문

현장 점검·날씨 확인 등으로 계획보다 24분 늦었으나 무사 발사

50분뒤 로켓 최종 분리, 4시간24분 뒤 항우연 지상국 교신 예정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한국시각 24일 오전 7시32분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Electron)'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로켓랩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한국시각 24일 오전 7시32분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Electron)'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로켓랩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국내 최초로 양산형으로 개발된 초소형급 지구관측용 실용위성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한국시각 기준 24일 오전 7시32분 발사됐다. 이 위성은 약 50분 뒤 로켓에서 최종 분리되고, 약 4시간24분 뒤 지상국과 교신에 나설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초소형군집위성 1호는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일렉트론(Electron)'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당초 7시8분57초 발사가 예정돼있었으나 다른 우주비행체와의 충돌위험성으로 인해 오전 7시14분56초로 미뤄졌고, 이후 현장 전체 점검 및 날씨 확인으로 인해 카운트다운이 아예 멈추기도 했다. 다만 기체 자체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니라 당초 예정 시간보다 24분 늦게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

발사 이후 약 10여분이 지난 상황에서 초소형군집위성 1호를 실은 일렉트론 로켓은 우주공간을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발사를 담당한 로켓랩의 관제실에서 수차례 박수와 환호성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발사 임무는 오전 8시22분께 로켓 최종 분리와 오전 11시56분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교신 등을 통해 성공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총 11기로 구성되는 초소형군집위성은 한반도 및 주변 해역을 고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오늘 1호기 발사에 성공하면 2026년과 2027년에 각각 5기씩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어 발사할 계획이다. 이후 총 11기의 위성이 약 3년간 500㎞ 상공에서 해상도 약 1m급 광학 영상을 촬영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초소형군집위성을 통해 한반도와 그 주변 해역을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처음으로 실용 초소형위성을 군집운용함으로써 위성 영상 획득 주기를 대폭 줄이고 관측 범위도 넓혀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이더스 투자클럽

  • 1522 - 5994
  •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88번길 42-3, 2층(만수동)
  • 등록번호 : 107-65-68988
  • 성명 : 박헌우
  • 평일09:00 ~ 21:00
  • 주말 / 공휴일09:00 ~ 18:00
  • 본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의 참고 자료이며, 모든 자의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한국인터넷센터. All rights reserved.